건강한 우주비행사의 꿈과 홍차
by 英君
트위터↓
카테고리
부침개가 된 바질 (..과 깻잎의 근황)
매년 우리집에서
키우..고 난 뒤에 먹히고 있는
바질의 화분.

올해는 특히 잘 자라고 있다.
물론 깻잎도 심었다.

씨를 사서 물에 불린 뒤에 심은 것도 있고
지난해 화분을 방치해 뒀던 자리에 새싹이 터서;;
그걸 심은 것도 있다.

바질과 깻잎을 심고 돌보는 것은
루이의 역할.

나는 가끔 물을 주고
뜯어다 먹는 역할을 맡고 있다..
위에서 찍은 사진으로는
무성함이 잘 안 드러나는데
옆에서 보면 잎이 많다.

이 날보다도 더 시간이 지났더니
바람 세게 부는 날에는 막 헤드뱅잉을 하면서
잎이 많아 주체를 못 하고 있길래
서둘러 수확을 했다.
줄기에서 잎만 따내 여러 번 씻은 뒤
물기를 잘 빼고
비닐봉지에 담아 냉장고로.

페이스트를 만들고 싶었으나
평일에 일하고 오면
번거로운 작업을 할 마음이 도무지 안 든다.

그렇다고 냉장고에 오래 둘 수는 없으니
간단하게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택하기로..
잎을
식가위로 서걱서걱 잘게 자르고
다진 양파, 다진 마늘, 소금, 설탕을 넣고
밀가루, 전분, 물로 반죽해서..
기름에 지지면...
부침개가 된다.

바질 부침개!? 라고 괴이하게 느껴질 수 있으나
이게 의외로 향기롭고도 고소하니 맛있다.
바질리코 스파게티를 부침개로 먹는 느낌이랄까.
-ㅅ- 안 맛있게 들리지만.. 진짜로 맛있었다.

근무 끝나고 돌아와서 늦게 만들어 먹느라
접시에 담은 사진을 못 찍었다..;
다음에 또 만들어 먹게 되면 그 때에나.
깻잎도 착실히 성장하는 중.

그렇게 저렇게
베란다에 난 풀을 뜯어 먹으며
잘 지내고 있더라는 이야기였습니다.

(-:

놀러와 주신 여러분,
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~!

'-')/


by 英君 | 2017/07/11 10:53 | 먹고 마신 것 | 트랙백 | 덧글(14)


<<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>>


최근 등록된 덧글
식물들 자라는 거 보면 정말..
by 英君 at 07/20
헤헤 어제도 락밴드 라이브처..
by 英君 at 07/20
저희 집 쥬스도 바질, 미..
by 밥과술 at 07/17
헤드뱅잉하고 있는 애들을 ..
by DreamDareDo at 07/15
오오 파메잔 치즈!! @ㅁ@ ..
by 英君 at 07/13
오오 저희는 깻잎은 씨앗에..
by 英君 at 07/13
맛있었어요..! ㅠ.ㅠ 향긋..
by 英君 at 07/13
날씨가 잘 맞았는지 묘종이 ..
by 英君 at 07/12
바질 부침개라니 맛있겠어요!..
by thyme at 07/12
우와... 바질이 저렇게 무..
by 가녀린 아이스크림 at 07/11
태그
rss

skin by 이글루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