집밥 이거저거(고기경단, 두릅, 여주볶음, 라이타) 먹고 마신 것

어쩐지 시댁 저녁밥을 열심히 올린 최근이었으나
우리집에서도 여전히 이런저런 것들을 만들어 먹고 있다.
물론 시댁의 진수성찬에는 비할 수 없지만.. ^^;

집에서 만들어 먹은 것들 이야기.
고기경단을 만들었다.
미트볼이라고도 하나?

갈은 고기에 생강, 마늘, 양파, 부추를 넣고
소금, 후추, 간장, 술, 설탕으로 양념을 해 치댄다.
부추는 원래 레시피에 없었는데
싸다고 사둔 부추를 시들기 전에 써야겠어서 파 대신 넣었다. -_-

손과 숟가락을 이용해 동글동글 모양을 내서.. 
후라이팬에 넉넉히 기름을 붓고 익힌다.

전부 풍덩 빠질 정도로는 기름을 못 쓰고..
굴려가면서 익혔다.  
속까지 익게 잘 구워주고..

겉을 바삭 찐득하게 만들려면 기름에 넣기 전에
녹말가루에 한 번 굴려서 튀겨도 좋을 거 같다.
열량이 무서워서 그렇게까지는 못 했는데 -_-; 맛있을 거 같다.
반대편 불에서
케챱, 간장, 설탕, 식초, 콘소메, 물을 섞어 끓인다.
살짝 끓으면 녹말 물을 풀어넣어
끈적하게 만들고..
익은 고기경단을 넣어 섞어준다.

그릇에 담으면..
완성.
부추가 아직 좀 남아서 종종 썰어서 뿌렸는데
브로콜리랑 어쩐지 안 어울린다..
다음 번에는 깨소금을 뿌려야겠다고 생각했다.

맛은 아주 좋았다!
예전에 학교 급식이나 레토르트 등으로 미트볼을 먹을 때마다
왜 인간은 이런 맛없는 걸 만들어 먹을 생각이 든 걸까..하고 한탄을 했었는데
집에서 만들어 먹고 미트볼은 맛있는 요리라는 걸 깨달았다! *_*

가까운 시일 중으로 다시 만들어 보고 싶다.
그 때는 좀 겁은 나지만 녹말가루를 입혀 볼까 싶기도.

또 다음 집에서 만든 요리..
두릅 무침.

어느 날 루이가 비닐봉지에 뭐 기다란 것을 넣어 왔는데
회사 옆에서 밭을 일구시는 할머니께서
두릅을 나눠 주셨다고 받아 온 것이다.

나와 일본 두릅의 첫 만남은 몇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.
(두릅의 행방
    ↑
저 때는 정말 이게 두릅이라고?! 이러면서
어떻게 먹을까 고민하다가 결국은 그냥 볶음으로 만들어 먹었는데..
이번에는 일본에서 두릅을 먹을 때 주로 한다는
초된장 무침으로 만들어 먹기로 했다.

링크한 포스팅을 봐도 알 수 잇듯이
우리나라 두릅은 제일 끄트머리 부분만 연해서 데쳐 먹는데
여기는 아래 굵은 줄기 부분이 주로 먹게 생겼더라.

이름은 똑같은 두릅이지만 자란 곳 따라
모양새도 색깔도 먹는 부분도 다르니 신기하다. '-'
이런 느낌으로..
줄기 부분의 겉 솜털을 정리하면
속이 하얗게 드러난다.
 
썰면 촉감이 사각사각, 아삭아삭하다. 
이렇게 적당히 한 입 크기로 썰어서..
끓는 물에 식초 살짝 넣고 데친다.
너무 데치면 아삭한 맛이 없으니까 살짝만 데쳐야 된다.

데친 두릅을 건져서 찬 물에 식히고 
일본된장, 설탕, 식초를 개서 만든 양념을 버무려
깨소금을 살살 뿌려주면.. 
완성.
새콤달콤하면서 일본된장의 짭잘하고 고소한 맛과 
두릅의 향기가 잘 어우러진다.
사각사각, 아삭아삭, 씹는 맛도 너무나 좋다.

진수성찬 요리는 아니지만 얼마나 상큼하고 맛있는지 모른다.
일본의 두릅을 알게 돼서 뭔가 뿌듯한 느낌도 들고.. ^-^
매우 성공한 요리였다.

아주 큰 대나무 같은 줄기를 둘이나 받았는데
두 번에 나눠서 말끔히 먹어 버렸다.
감사히 잘 먹었습니다!
일본에 와서 먹게 된 것이라고 하면 여주가 있겠다.
저 불길한 푸른 반원형 야채는
일본에서는 니가우리(苦瓜), 오키나와에서는 고야(ゴーヤー)라고 부른다.
여주는 돼지고기, 두부와 함께 볶음 요리로 잘 먹는데
일본된장, 간장, 설탕, 마늘, 생강, 오이스터 소스로 양념을 해 볶는다.
마지막에 달걀을 풀어서 부드러운 느낌을 더해준다.

여주의 약간 씁쓸한 맛과 아삭한 식감에
두부의 고소함, 돼지고기의 감칠맛이 더해지고
모든 재료의 맛을 달걀이 사이좋게 한 데 어우러지게 도와준다.

루이도 나도 아주 좋아해서
여주가 눈에 띄기만 하면 -_-; 사다가 만들어 먹는 요리. 
맛있었다!
반주로는 알콜 프리 맥주.
탄산이 든 보리맛 음료를 먹고 싶지만 취하고 싶지 않다는 마음에
무알콜 맥주로 손이 갔다.

아사히 드라이 제로.
이상하게 알콜이 안 들어갔는데도 기분만은 취한 기분. ^-^;
나는 위약으로도 금방 효험을 볼 타입인가 보다.. 
어느 날 만든 카레 볶음.
돼지고기, 양파, 피망, 당근, 브로콜리.

그냥 카레 가루 넣어서 만들 때도 맛있게 잘 먹었던 메뉴지만
이번에는 수퍼에 드라이카레에 씀직한 페이스트가 있길래
시험삼아 사서 넣어 봤는데
향기도 좋고 진해서 볶음요리 할 때 넣어 먹기에 딱 좋았다. '-'
카레에 구색을 맞춰 라이타.

인도의 요거트 샐러드인 라이타..를
본격적으로 만들었다기보다는
(어떤 게 본격적인 건지도 잘 모르고)
가게에서 먹어봤던 라이타 맛을 되새기며 비슷하게 흉내낸 것.

오이, 양파, 당근, 닭 가슴살 데친 것을 다 종종 썰어서
플레인 요거트, 식초, 설탕, 소금, 후추, 가람마살라로 섞는다.
너무 되직하면 나는 저지방 우유를 좀  더 넣기도 한다.

왠지 레시피만 보면 저게 뭘까 싶지만
후추랑 가람마살라의 향기와, 요거트의 신 맛이 
야채와 아주 잘 어울린다. *_*
 
루이도 이걸 아주 좋아해서 
평소에 권장하고 싶으나 먹이기 어려운 식초와 양파도
라이타에 넣으면 아주 잘 먹기 때문에
요즘 즐겨 만들고 있다. 
수입식품 가게에서 (싸다고) 무심히 산
독일의 저알콜음료.
기대한 것보다 훨씬 맛있었다. *ㅁ*

좀 넉넉히 사서 쟁여 두려고 다음에도 그 가게에 가 봤는데
다 팔렸는지 하나도 없고.. 추가로 들어오지도 않더라.
섭섭하다.

그렇게 저렇게 흘러가는 나날들.

조금만 더 지나면 (한 3분? -_- ) 
6월이다.

즐거운 한 달 보내셨나요..?
즐거운 한 달 되시길.. '-')/
 

덧글

  • 애쉬 2012/06/01 00:34 # 답글

    아톰이랑 구루미 사진을 식탁에 붙여놔야겠어요 ㅋ 안정이 안되네요(당사자도 아니면서 왜ㅋㅋ)

    재미난 먹을거리들 맛나게 잘 구경했습니다. 일본 다큐에선 두릅을 따서...옷 입혀 튀겨 드시길래 놀랬습니다. 저 줄기 부분까지 (우리나라에선 개두릅이라는 것 같기도하고) 드시니 이번엔 더 놀랐습니다.^^ 아삭아삭 맛있게 드셨다니...개두릅으로 한번 해볼까 싶기도하고요

    미트볼도 맛있겠어요 You meet meat ball ㅋㅋㅋ
    부추와 돼지고기의 운명적 '만남'요리네요 ㅎㅎㅎ 교토요리에선 산지가 다른 두 재료를 함께 먹는 '만남'요리가 유명하다고 들었어요. 대구포와 토란, 갯장어와 송이...이런 조합
    그게아니라 영군님이 '진짜 미트볼'을 만난 만남요리일지도^^
    (케찹에 설탕이면 좀 달지 않았으려나요? 토마토페이스트에 우스타소스나 그레비소스 조합이 어땠을려나요^^.... 케찹에 두반장으로 칠리새우 같이 만들어도 재미나겠어요

    여주는 쓴맛 우리지 않고 바로 볶아도 먹을만한가요? 다음에 보이면 한번 도전해봐야겠어요 고야 참푸르 ㅋㅋㅋ 달걀은 불끄고 부어서 비비는걸까요?

    라이타...재미난 인도음식이네요... 가람마살라는 조금 들어갔나봐요^^

    신나고 건강한 6월 보내시길 바랍니다 ^^
  • 英君 2012/06/03 19:25 #

    고기를 갈아 만드는 음식은 절대로 집에서 만드는 게 맛있더라고요. ㅠ.ㅠ 미트볼을 다시 봤어요! 케찹에 설탕을 더한다기보다는 케찹을 좀 줄이고 식초와 설탕이 짝맞춰 들어간다는 느낌이었어요. ^^ 맛있었답니다. 애쉬 님도 즐거운 6월 되시길 바래요!
  • soir 2012/06/01 01:06 # 삭제 답글

    우왕~ 영군님 덕분에 항상 새로운 요리들을 조금씩 알아가네요^ㅇ^안닌도후라던가 고야참프루라던가^ㅇ^다만 직접 먹어본적은 없어서 왠지 촘 슬프네요-_-..
    영군님은 뭔가 특유의 향이 있는 음식들을 좋아하시는군요:-)저는 입맛이 워낙 밋밋해서-_- 맛에 대해 둔감하기도 하고 요리를 아주 좋아하지도 않아서, 채소고 뭐고 늘 그냥 굽거나 삶기만 해서 먹어요ㅜ아주 단순하게; 그래도 영군님의 레시피 덕분에 이렇게나마 조금씩 배워가네요:-)
    즐거운 나날 보내시길!
  • 英君 2012/06/03 19:26 #

    좋은 재료를 심플하게 익혀서 먹는 게 제대로 먹는 방법이라고도 하는데요. ^^ 향신료는 물론 좋아하지만 너무 많이 넣거나 조리법도 재료도 너무 복잡하면 원래 맛을 잃으니까 그것도 정도껏인 거 같아요.. '-' soir 님 행복한 한 주 맞이하시길 바랍니다! >ㅁ<
  • 홍쎄 2012/06/01 06:20 # 답글

    보면서 두릅이 왠지 모르게 떡 같아 보였어요. ^^ 6월 이제 시작인데 좋은 한달 보내시길 ^^
  • 英君 2012/06/03 19:27 #

    오오 갑자기 저한테도 두릅이 잘 생긴 가래떡으로 보이네요. @ㅠ@ 먹고 싶어요.. 홍쎄 님도 새로 시작한 6월 즐겁게 보내시길 바래요~! ^ㅁ^)/
  • Fabric 2012/06/01 09:38 # 답글

    저도 어제 난생 처음으로 무알콜 맥주를 밖에서 사마셨어요 그동안 호기심에 마트에서 사들고온적은 있지만 돈내고 사먹어본 것은... 그러나 맛은 참담했어요 ㅠㅠ 다음부터는 토닉 워터나 탄산수를 마시는게 낫다고 결심을 ㅎㅎ 늘 다양한 조합으로 챙겨 드시네요 행복한 6월 보내세요 ^^
  • 英君 2012/06/03 19:28 #

    무알콜 맥주는 맛이 좋기가 어려운 거 같아요.. ^^; 차선책으로는 쓸만할 때가 있는 거 같지만요. Fabric 님께서도 행복한 6월 되시길 바랍니다~! (-:
  • 카이º 2012/06/01 20:09 # 답글

    미트볼은 공장제는 음.. 좀 그렇지만..
    집에서 만들면 확실히 맛이 좋죠!!
    돈까스나 함바그도 그렇고..ㅋㅋ

    전 고야참프루 진짜진짜진짜!!!!! 궁금한데..
    한국에서 고야 사는곳을 도저히 못찾겠어요....ㅠㅠ
    그래서 결국 포기..ㅠㅠ
    그치만 이제 좀 있음 일본가서 살테니 뭐..
    참아봐야겠습니당!

    근데.. 저게 두릅.. 이라니.....
    일본 두릅은 많이 다르네요~
    그치만 그 식감은 알거 같아요!
    아휴.. 소박한 반찬들.. 요런거 너무 좋습니다 ㅠㅠ
  • 英君 2012/06/03 19:29 #

    카이 님 얼마 안 있으면 일본으로 와서 생활하시지요.. 준비 모쪼록 잘 하시고, 드시고 싶으셨던 일본 음식도 오셔서 마음껏 시험해 보시길 바래요. ^^ 즐거운 6월 보내시고요~~!
댓글 입력 영역
*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