먹은 것들 (닭고기 치즈 프라이, 타코스, 물만두, 사브레) 먹고 마신 것

닭가슴살을 저민 뒤에 소금 후추로 충분히 간을 하고
사이에 치즈를 끼워 넣는다.

밀가루와 달걀물을 입히고, 빵가루를 묻힌 뒤
기름에 지지면.. 
닭가슴살 치즈 프라이가 만들어진다.
'-')/
겉은 바삭바삭하고 닭가슴살은 부드럽다.
치즈가 매우 잘 어울린다! 
>ㅁ<
처음으로 빵가루를 써서 튀겨 봤는데
생각보다 번거롭지 않고 집에서도 해 먹을만 했다.
맛있게 잘 먹었다. '-'

또 다른 날 저녁..
타코스를 만들기로 했다.

지난 번까지는 밀가루로 된 또띠야로 먹었는데
옥수수로 만든 또띠야를 팔길래 사 왔다.
고명들을 다 썰어서 그릇에 담아서
식탁에 벌려 놓는다.
살사 소스, 피망.
양파, 오이, 토마토.
다진 고기.

시판하는 타코스 고기 토핑용 스파이스를 써서 조리했다.
큐민이랑 파프리카 향기가 강해서 이국적인 느낌. *_*
다진 마늘이랑 생강도 같이 볶았다.
양상추도 채썰고..
사진은 안 찍었지만 슬라이스 체다치즈도 준비했다.  

이제 중요한 또띠야를 익히자.
밀가루 또띠야를 익히던 것처럼
프라이팬에 기름을 안 묻히고 데우는데..

잘 안 익는다.
돌돌 말리고 뭔가 딱딱하고.. -_-;

그래도 대충 익었다 싶을 때 접시에 담아서
고명을 얹어 보기로 했다.
치즈랑, 다진 고기를 얹고.
양상추, 오이, 양파, 피망, 토마토.
살사 소스를 끼얹은 뒤 
또띠야가 하도 팍팍한 느낌이 들길래 마요네즈도 뿌려 봤다. 
말리지 않아서 반으로 접어서 먹었는데..

매우 퍼석퍼석했다. ㅠ.ㅠ

아무래도 옥수수로 만든 또띠야는 기름으로 익히지 않으면
제대로 안 익으려는 모양인 듯 했다.
시험삼아 기름을 둘러서 또띠야를 익혀 봤더니
과연 잘 익는 데다 
옥수수 향기도 고소하니 아주 좋았다! @ㅁ@

근데 이게 또 기름을 무섭게 잘 빨아들여서 -_-;;
열량이 겁날 지경이었다.
그래서 도중부터 밀가루 또띠야로 돌아갔다는 슬픈 이야기..

옥수수 또띠야는 조각내서 튀기면 그냥도 먹겠을 정도로 
고소하고 맛있었다. 
남은 건 조금씩 나눠서 그렇게 먹어볼까 생각. '-'
잘 먹었습니다.

그리고 또 다른 날 저녁.
만두를 빚어 봤다.

다진 고기, 양배추, 생강, 마늘, 소금, 후추, 간장, 술.
심플한 재료를 섞어서 속을 만들고
만두피에 넣어 잘 빚는다.  
이 날은 굽지 않고 물만두를 하기로.

끓는 물에 넣으면 익기 시작하면서
하나 둘 떠오르고..
저절로 예쁘게 주름이 진다.

체에 받으면 시간이 지나면서 불고 서로 늘러붙으니
국자로 더운 물까지 같이 건져서 그릇에 담았다.
완성.
매우 먹음직하게 잘 됐다.
한 입 베어 물고 나면 (실례) 속은 이런 느낌.
 
맛있었는데, 그냥 먹기에는 간이 좀 약했다.
루이는 회건 초밥이건 만두건 간장에 찍어 먹는 걸 안 좋아해서
나름 간을 강하게 한다고 했는데..

물로 끓이니까 밖으로 빠져나가는 걸 생각해서
더 간을 세게 할 걸 그랬나?
아니면 국물에 약간 간이 된 떡만두국으로 해 본다던지..
연구가 좀 더 필요할 듯하다.
모즈크. 우리 말로는 큰실말.

오키나와에서 잘 먹는 해조류인데
새콤달콤하고 시원하면서 미끌미끌한 감촉이 좋다.
주반찬에 곁들여 먹기 알맞아서
우리 집 식탁에 자주 오른다.
밥을 소개했으니 과자도..

5월에 만난 친구가 교토 갔다 온 선물이라며 준 과자.
교 사브레(京サブレ)라는 쿠키였다.
모양이 京을 본뜬 듯하다. '-'
독특하다.
초코와 사브레 쿠키가 어우러지고
버터 향이 아주 좋았다! >ㅁ<

점잖고도 세련된 느낌이 드는, 교토에 딱 어울리는 과자였다.
맛있게 잘 먹었습니다. '-'
루이의 요청으로 내가 만든 치즈 케이크도 먹었다.
만드는 법은 전에 올린 그대로..

진하고 부드럽고, 레몬 향기도 잘 어울리는
맛있는 치즈 케이크가 만들어졌다.
몇 번이고 만들면 점점 완성도가 높아지는 거 같다.

다음에 만들 때는 수플레 스타일의
폭신폭신한 치즈 케이크에도 도전해 볼까 싶다. '-' 
여름 날 저녁은 느낌이 참 좋다.

이렇게 온통 파랗게 물드는 저녁이 있는가 하면..
노을로 붉게 물드는 저녁도 있다.

해가 뜨고 지고, 달이 뜨고 지는
크게 보면 늘 똑같은 하루하루이지만
작게 보면 또 저렇게 조금씩 다르기도 한 하루하루를
평온하게 보내고 있다는 이야기였습니다. 

'-')/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.

  

덧글

  • 홍쎄 2012/07/15 20:29 # 답글

    ㅎㅎ 직접 살사도 만드셨나요? 만드셨으면 레시피를 공유하셨으면 ㅋㅋ
    그리고 과자도 한자를 본 딴것 같다고 하셨는데, 무슨 뜻이에요? 저는 한자 까막눈이랍니다;;;
  • 英君 2012/07/19 00:39 #

    허헛 살사소스는 파는 것이었어요. ^^ 저 날은 과카몰리도 없이 간단히 고명만 썰다시피 해서 준비했네요. 과자가 한자를 본뜬 거 같다고 말씀드린 거는요, 京이라는 글자랑 저 쿠키의 뾰족한 부분을 맞춰서 보시면 똑같이 여섯 개에다 가운데에 구멍이 있는 게 비슷하잖아요? 그래서 京이라는 글자에서 저 과자 모양의 힌트를 얻었나 보다.. 생각을 한 것이지요. '-' 아닐 수도 있어요. ^-^;; 홍쎄 님, 즐겁고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! >ㅁ<)/
  • 아르누보 2012/07/15 20:35 # 답글

    근사한 것들 많이 모엿내요 잘밧서요
  • 英君 2012/07/19 00:40 #

    에헤헤 좋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. (-: 아르누보 님, 오늘 하루 활기차게 기분좋게 보내시길 바랄게요! ^ㅁ^
  • ko-un 2012/07/15 22:23 # 답글

    음식 사진이며 하늘 사진까지 다 아름다워요♡
  • 英君 2012/07/19 00:41 #

    감사합니다. >ㅁ< 하늘 사진은 저도 참 마음에 들어요. 저녁에 하늘을 봤을 때의 기분이 다시 떠올라서 좋답니다.. '-' ko-un님, 즐겁고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. (-:
  • smilejd 2012/07/16 01:22 # 답글

    크헉~ 낼 물만두 먹어야겠어용
  • 英君 2012/07/19 00:43 #

    에헤헤.. 간이 좀 약한 것만 빼면 매우 맛있었어요. 다음에는 간까지 잘 맞춰서 완벽한 물만두를 만들어 보고 싶어요.. >_< smilejd 님,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! ^-^)/
  • 손사장 2012/07/16 01:58 # 답글

    이 새벽에 일본의 저녁 하늘 사진 보니 마음이 뭉클해지네요.

    돌이켜보면 제 인생에 젤로 행복했던 시간들은 일본에서의 유학생활 하던 그때 였었거든요. 한국에 돌아오니 너무너무너무너무 그때 생각 많이 나고 그립고 지금 당장이라도 뛰어 가고 싶은 맘일때가 많아요.
    앞으로 저 좀 많이 뭉클하게 해 주세요.

  • 英君 2012/07/19 00:46 #

    사진을 보시고 그리운 시절을 떠올려 주셨다니 기뻐요.. '-' 지나보고 난 뒤에 더 잘 느껴지는 것둘이 있는 거 같아요. 모쪼록 지금 이 순간도 되돌아보면 소중하고 가슴 뭉클한 한 순간으로 자리됩게 되길.. ^^ 손사장 님, 즐겁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! (-:
  • 키르난 2012/07/16 08:32 # 답글

    국물을 따로 내지 않고, 그냥 양념장 같은 걸 풀어(섞어) 먹어도 괜찮을 것 같긴 한데... 만두국 보니 완탕이 생각납니다. 뜨끈뜨끈한 국물이 확 땡기네요.>ㅠ<
   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기를! :)
  • 英君 2012/07/19 00:48 #

    그쵸. 요리책에는 갈은 오이로 만든 드레싱, 간장 양념 드레싱, 이런 걸 곁들이라고 적혀 있었는데 루이가 낯선 것은 필요없다고 하길래 ^^;; 그냥 물만두만 했더니 좀 심심한 느낌이더라고요. 다음에는 좀 더 완성도를 높이고 싶어요.. 완탕 저도 좋아하는데 야밤에 생각나네요! @ㅠ@ 키르난 님, 편안하고 기분좋은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! ^ㅁ^)/
  • eunsugar 2012/07/16 12:01 # 답글

    흠.. 그러고보니 멕시코식당에선 옥수수또띠야를 굽지않고 스팀해서 주었던것 같아요. (스팀한 또띠야를 둥글고 납작한 그릇에 담아 뚜껑을 덮어 내어주더라고요.)
    영군님 말씀대로 훨씬 더 고소하고 맛있긴 한데 뚝뚝 잘 끊어지고 구멍나고 그래서 둘둘 말아 먹기 힘들죠. 애증의 옥수수 또띠야!
  • 英君 2012/07/19 00:53 #

    앗 저도 멕시코 음식 다큐에서 봤던 게 생각났어요! @ㅁ@ 그리고 그 그릇의 뚜껑 부분에 붙은 또띠야는 식고 딱딱하고 그래서 대체로 두 번째 장부터 먹는 것이 기본이라고.. -_-;; 저희 집에서 후라이팬에 익힌 게 그 느낌이었던 거 같아요. ㅠ.ㅠ 정말 튀기지 않는다면 쪄서 내는 방법도 있겠네요. 집에는 없지만 얌차 같은 데 쓰는 대나무 찜통에 쪄도 괜찮게 나올 거 같기도 하고.. @ㅁ@ 언젠가 시험해보고 싶어요! 좋은 정보를 주셔서 감사합니다. >_< 은슈가 님, 바쁘시겠지만 모쪼록 건강하게, 가족 분들과 행복하고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! ^ㅁ^)/
  • daydream 2012/07/16 21:45 # 답글

    아 이 시간에 너무 배가 고파지네요.
    치즈 케이크 저도 한번 도전해 보고싶어요. 너무 먹음직스러워요! +_+
  • 英君 2012/07/19 00:56 #

    치즈케이크는 들인 노력과 비용에 비해 정말 맛있고 만족스러웠어요. >ㅁ< 저는 원래 꼼꼼하지를 못해서 정확성이 요구되는 베이킹을 잘 못하는데, 베이크드 치즈케이크는 그런 저조차 잘 만들 수 있었답니다! 언젠가 구워 보시면 좋을 거 같아요. ^-^ daydream 님, 오늘도 기분좋고 편안한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! (-:
  • 현재진행형 2012/07/21 19:31 # 답글

    으아앙..... 다이어트 중인데 지뢰를 밟은 이 기분!!! ;ㅁ;/

    제 대신(???) 맛나니 드세요.
  • 英君 2012/07/22 23:25 #

    아앗.. 죄송해요! ^^;;; 오랜 기간에 걸쳐 먹은 것들을 몰아서 올렸더니 진수성찬 느낌이 나고 말았네요. 수박이나 히야시추카는 다이어트 하실 때도 드시기에 괜찮을 거 같아요.. 업무하시기도 바쁘시고 다이어트도 힘드시겠지만, 모쪼록 너무 무리하지 마시고 힘내시길..! 현재진행형 님,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! >ㅁ<)/
댓글 입력 영역
*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