수박과 복숭아 먹고 마신 것


시아버님께서  
수박을 나눠주셨다. 

올해 첫 수박이다! 

수박을 
산처럼 
우뚝 세워봤다. 

이렇게 자르면 
조각마다 
단 부분이 고르게 퍼진다고 
어디서 본 거 같아서..

(아닐수도..?)

달고 시원하고 
더위가 싹 가시는 맛이었다.


반 통이나 받았기 때문에 
다음날 점심에도 
수박을 먹고..


저녁에는 
루이랑 
집 근처 식당에서 
라멘으로 요기를 한 뒤에.. 


집에 와서 
또 
맛있는 수박 산맥을 
등정했다. 

잘 먹었습니다! 


이것도 시아버님께서 
보내주신 
복숭아. 


촉촉하고 달콤한 맛..!

한 입 베어물면
입안 가득  
행복함이 퍼지는  
복숭아였다. 


오늘 
일어나자마자 
어째선지 만들어 본 
꼴라주.

재밌어서 
앞으로도 종종 해보려고 한다.  

일도 하고 
그림도 그리고 
밥도 잘 먹으면서 
하루하루 
평온히 보내고 있다. 

찾아와 주신 
여러분, 
즐겁고 편안한 주말 
보내시길 바랍니다.

(-: 
  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*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.